블로그

Korea Internet Corporations Association

회원사 소식

[13호] 인터넷 트렌드 리포트(2021년3월)
작성자
기획국
이메일
인기협에서 보내드리는 트렌드레터!
인터넷 산업 트렌드, 인기협이 대신 읽어 드립니다!

안녕하세요! 3월의 첫 번째, 13번째 인기협 트렌드 레터입니다. 공기가 완연히 봄으로 바뀌었습니다. 환절기 건강 유의하시길 바라면서 13번째 인기협 뉴스레터를 보내드립니다. 이번호에서는 ESG(Environment, Social, Governance) 경영에 대해 아시면 좋을 것들만 콕 집어볼께요!

2021년의 네번째 트렌드 이야기
환경(E), 사회(S), 그리고 지배구조(G)

사진 출처 : Anevis
좋은 말인 것은 알겠어요.
글자 그대로 ESG는 환경(Environment), 사회(Social), 지배구조(Governance)의 앞글자를 딴 약자입니다. 한글로도 영어로도 그리 어려운 단어들은 아닙니다. ESG경영이라는 단어를 들으면 '그래 뭐, 환경도 사회도 두루두루 좋게 만드는 경영이겠네' 싶습니다. 맞습니다. 다만 이 의미를 조금 더 깎아서 볼 필요가 있습니다. 그저 좋은 일을 많이 하는 기업이 되겠다는 것이 아니라 환경, 사회, 지배구조와 관련한 시대적 요구를 만족시켜서 '지속가능한' 기업이 되겠다는 것이 ESG의 경영의 골자입니다. 즉, 장기적인 관점에서 현재와 미래에 걸쳐진 문제들을 개선해나가는 비재무적인 성과를 창출하는 것입니다. 이것이 2021년의 기업들의 생존에 필수가 된 것이죠. 

ESG가 곧 기업의 가치가 되어
ESG 경영 이전에도 기업의 지속가능성(Sustainability)에 대한 이야기는 꾸준히 있어왔습니다. 일례로 굵직한 기업들지자체도 지속가능성보고서를 발간하며 이해관계자들에게 준법경영, 투명성, 탄소제로, 사회공헌 등의 실천과 성과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뜨거운 화두인 ESG경영과의 차이점이 있다면 이 ESG경영이 곧 기업의 가치가 되는 시대이기 때문입니다. 앞서 언급한 것처럼 글자 그대로 시대적 요구 조건이며, 이 요구 조건에 충족하는 기업만이 장기적 성장이 가능하다고 판단하는 시점인 것이죠. 가장 명징하게 볼 수 있는 것은 ESG는 이제 투자의 조건이 되었습니다. 예를 들어볼까요? 최대 자산운용사인 블랙록은 총매출의 25%이상을 석탄화력생산·제조에서 발생하는 기업을 투자 리스트에서 제외했으며 이사회 구성이 여성이 2명 미만인 기업도 배제했습니다. 네덜란드 최대 공적연기금운용공사(APG)는 석탄사업을 한다는 이유로 한국전력 투자금 6000만유로(약 780억원)를 회수하는 사례도 있습니다. 반면에 친환경 경영을 내건 테슬라의 경우 글로벌 1위 자동차 업체 도요타의 시가총액을 넘어서며 승승장구 중이죠. 덧붙여, 미래 핵심 소비층인 MZ세대의 뚜렷한 착한 소비 경향을 고려한다면 ESG경영은 기업의 매출, 가치와 직결된다고 단언할 수 있습니다.

사례로 보는 ESG경영
IT기업들은 무엇을 하고 있을까?

사진 출처 : governmentciomedia.com
AI 윤리를 준비하는 네이버와 카카오
네이버와 카카오는 AI 윤리를 개발 환경과 서비스에 녹여내기 시작했습니다. AI 챗봇 이루다 사건에서 우리는 AI라는 하이테크에 윤리적 기준이 부합되지 않으면 어떤 결과를 맞이하는 지 확인할 수 있었는데요. 네이버와 카카오는 대표 IT기업으로서 AI 윤리에 틀을 잡아가는 모양새입니다. 네이버는 서울대학교 연구진과 함께 새로 제정한 AI윤리를 발표했고, 카카오 역시 사원 대상 AI윤리 교육을 시작한다고 알렸습니다. 교육 내용은 카카오의 디지털 책임 구현 사례와 카카오 인권경영선언문, 알고리즘 윤리 헌장 등으로 구성되었다고 합니다.ESG관점에서 AI와 관련된 사회적 책임에 대해 두 회사가 주도적으로 나서고 있는 것이죠.

우아한 형제들은 플라스틱 저감 중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은 플라스틱 저감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우아한형제들은 지난해 4월부터 배달의민족 앱에 ‘일회용품 덜 쓰기’ 기능을 도입했으며, 1000만명 이상이 참여해 나무 185만 그루를 심은 효과를 본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이 덕분에 배달 플랫폼 최초로 UN이 선정한 ‘지속가능경영’ 기업에 올랐습니다. 또, 환경부, 한국플라스틱용기협회 등과 ‘포장 및 배달 플라스틱 사용량 감량을 위한 자발적 협약’을 맺고, 이어 친환경 포장용기 등 일부 품목을 할인된 가격에 공급하기도 하는 등 환경 측면에서 ESG 경영을 가속화 중입니다.

아마존은 친환경 기업
아마존(Amazon)의 제프 베조스 CEO는 주주 서한을 통해 탄소 배출 감소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표명했습니다. 아마존은 파리 기후 협약을 10년 앞당긴 2040년까지 탄소 배출량을 0으로 만들겠다고 약속했으며 이를 위해 2022년까지 배송용 차량 1만 대를 전기차로 바꾸고, 2030년까지는 총 10만 대를 업무에 투입하겠다는 계획을 밝혔습니다. 또, 재생에너지 사용률을 2024년까지 80%, 2030년까지는 100%로 각각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고 하네요. CEO의 입을 통해 친환경 기업으로 포지셔닝했다고 봐도 좋을 것 같습니다.

이 트렌드를 살피다 보니
초록이 진하게 보이게끔

사진 출처 : csrwire.com
ESG는 실천과 노출 모두 중요해
IT기업은 ESG경영이 제조업과 비교하면 조금 더 수월할지도 모르겠습니다. 우선은 환경에 미치는 영향이 상대적으로 적을 수 밖에 없는 산업군이잖아요. 그럼에도 할 수 있는 것은 다하는게 좋겠다는 것, 나아가 이것을 이쁘게 전달하는 것 역시 매우 중요하겠다는 생각입니다. 적극성이 매우 필요해보입니다. 이유는 당연히 기업의 가치와 직결되니까요. 환경 쪽을 예를 들자면 우리 기업이 탄소를 줄일 일이 뭐가 있을까? 가 아니라 어디서 줄여야 할지 부터 빨리 모색하는 것이 급선무라는 생각입니다. 위 사례에서 볼 수 있듯이 아마존 같은 경우는 전기차가 그 방법론이 되었죠. 단순히 전기 사용부터 줄이는 방법을 찾아 볼 수도 있겠습니다. 다음에는 알려야죠ESG경영은 비재무적 지표입니다. 바꿔말하면 기준도 애매하고 눈에 쉽게 보이기도 어려운 것들입니다. 그렇다면 보이게끔 해야합니다. 우리 기업이 ESG 경영 실천의 성과를 눈에 띄게 하는 것 역시 실천만큼 주요해 보입니다.

관점은 다양하게
환경 뿐만 아니라 사회적 관점에서 민감하고 변화되는 어젠다에 대해 촉각을 곤두세울 필요도 있어보입니다. 앞서 AI 윤리 사례가 IT기업의 정체성과 걸맞는 ESG경영이라 볼 수 있는데요. 이처럼 정치적 올바름과 관련된 의제에 대해서도 혁신을 지향하는 IT기업에서 재빠르게 대응한다면 성공적인 ESG경영에 가까워 질 것으로 보입니다.

Check, 확인하세요!
모아보는 산업 정책 이슈
<모아보는 산업 정책 이슈>는 트렌드가 발송되는 시점에서
놓치면 아쉬운 산업 관련 정책 이슈를 모아서 알려드릴께요!
미국, 인앱결제 강제 금지법 통과
 º 미국 애리조나주 하원이 구글과 애플이 인앱결제를 강제하지 못하도록 금지하는 법안을 통과시켰습니다. 외신 등에 따르면 지난 3일 미국 애리조나주 하원 레지나 콥 의원이 발의한 HB2005 법안이 지난 3일 하원 표결에서 31 대 29로 통과되었다고 하네요. 이 법안은 구글과 애플이 인앱결제 강제 등 앱 시장에서 독점적 지위를 행사하지 못하도록 하는 것이 골자입니다. 물론, 대한민국도 국회에 법안이 발의되어 있습니다. 아직 통과를 못했을 뿐...

공정위, 전자상거래법 전부개정안 입법예고
 º  지난 5일 공정거래위원회가 전자상거래법 전부개정안을 입법예고 했습니다. 이에 한국인터넷기업협회와 코리아스타트업포럼은 유감을 표명했는데요. 왜냐하면 본 개정안은 절차도, 내용도 상식 밖에서 진행되었거든요. 특히, 신설된 개인간 전자상거래 관련 규정(안 제29조)은 개인간 거래를 전자상거래로 규정하고 개인판매자의 신원정보 제공을 의무화하고 있어 논란의 여지가 많아 보입니다. 이번 입법예고에 대해 두 단체는 "공정위는 이해관계자 간담회 과정에서 단 한 번도 개정안을 공개하지 않는 등 법 개정의 내용적·절차적 정당성 확보에 모두 실패했다"며 "개정안의 내용은 전자상거래법 규율 범위를 초과하고 사업자 고유의 책임 범위를 초과하는 내용뿐만 아니라, 산업의 트렌드와 소비자 편익을 외면하는 등 문제가 다수 확인되고 있다"라며 의견을 밝혔습니다.

개인정보보호위원회, 개인정보보호법 개정 논란
 º 개인정보보호위원회의 개인정보보호법 개정이 논란입니다. 특히, 국내외 산업계가 반발하고 있는데요. 왜냐하면 과징금 산정 방식 때문입니다. 정부는 전체 매출액을 기준으로 과징금을 책정하겠다는 방침이지만, 산업계는 관련 매출을 기준으로 삼아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어느 쪽이 상식에 더 가까운지는.. 우선 공청회를 진행했으나 산업계 의견 반영이 전혀 안된 것으로 보입니다. 산업계에서는 "개인정보 침해를 막기위해 전체 매출액 기준으로 과징금을 부과하는 것은 사기죄를 막기 위해 최고 법정 최고형인 사형을 규정한 것과 마찬가지다"라는 의견 까지 나왔습니다. 

오늘의 인기협 트렌드 레터는 여기까지
우리는 또 만나요!
트렌드 레터와 관련된 문의는 lsj@kinternet.org로 부탁드려요!
주소 l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 423 현대타워 7층  전화번호ㅣ02-563-46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