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룸

Korea Internet Corporations Association

보도자료

[보도자료] 인기협, 2017 굿인터넷클럽 7차 행사 개최(행사결과)
작성자
기획실
이메일
보도자료
사단법인
한국인터넷기업협회
(2017. 8. 29.)


06159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 423 현대타워 7층 701호
Tel 02-563-4675 / Fax 02-3452-9114 /   E-mail : keah@kinternet.org


망중립성이용자  위한 공공성 차원에서 지켜져야” 
인기협,  2017 굿인터넷클럽 7차  행사
전문가들망중립성  원칙 준수해야 한다고 한 목소리  


 

한국인터넷기업협회(회장  한성숙www.kinternet.org이하  인기협)829(오전 730인기협  엔스페이스(삼성동  소재)에서 협회가  주최·주관하고  네이버카카오구글코리아엔씨소프트이베이코리아넥슨코리아온오프믹스가 후원하는 ‘2017 굿인터넷클럽 차  행사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흔들리는  망중립성인터넷 생태계가  위험하다라는  주제로박지환  변호사(오픈넷), 권헌영  교수(고려대), 윤철한  국장(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김용배  팀장(콘텐츠연합플랫폼등 총 4명이 패널토크에  참여하고에디토이 김국현 대표가  진행을 맡았다. 


참석자들은 최근의  망중립성 원칙 완화 목소리에 대하여 우리나라 실정에 맞지 않은 점을 지적하며 깊은 우려를 표했다


권헌영 교수는 통신시장 자유화가 훨씬  잘돼 있는 미국에서 망중립성 이슈가 불거지자 우리나라에서도 같은 선상에서 현상을 바라보는 인식은 위험하다고  짚었다.  “통신사의  수익구조원가 등 객관적인  통계수치가 공개되지 않은 상태에서 망중립성을 완화하고 통신 투자비를 인터넷사업자 등에 분담하는 것은 맞지 않다고  강조했다


박지환 변호사는 통신비 인하 논의가  시작되면서 통신사들이 통신비 인하의 새로운 수단으로 제로레이팅이라는 개념을 제시하면서 최근의 망중립성 이슈가 부각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보편적 통신비 인하  측면에서 제로레이팅이 효과가 있는지 면밀히 살펴봐야 할 필요가 있다자금여력이 있는 큰  기업에 한해서만 제로레이팅 서비스를 할 수 있기 때문에 장기적으로 시장경쟁에 영향을 미치고소비자 후생 면에서도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윤철한 국장은 망 사업은 기간사업으로  독과점 성격이 있어서 망 사업자가 마음대로 사업을 펼치겠다고 하면 공공성을 파괴할 수 있다고  말했다.  “최근 플랫폼 중립성도  언급되고 있는데플랫폼은 소비자들의  선택으로 만들어진 것이라면서,  “중립성이란 용어로  플랫폼 사업자에게 공공성을 부여하는 것은 맞지 않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김용배 팀장은 네트워크 비용은 현재  콘텐츠 제공업체들이 지불하고 있다하지만트래픽 양으로 따지면  월등한 유튜브페이스북 등 글로벌  사업자들은 통신사마다 캐시서버를 설치해 네트워크비용을 거의 내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제로레이팅을 실시했을  때콘텐츠제공업자들이  통통신사에 지출한 비용만큼 소비자로부터 받으려고 하면서악순환이 생길 수  있다고 본다고  지적했다


굿인터넷클럽은 2014년부터 시작되어 매월  각계각층의 오피니언 리더들의 목소리를 직접 듣는 자리를 마련하고 있다각 회차별 주제 및  발표자·패널 등의 상세정보는  협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인기협은  네이버카카오이베이코리아,  SK커뮤니케이션즈,  SK테크엑스엔씨소프트로엔엔터테인먼트,  KG이니시스넥슨코리아,  KTH 등 국내 주요  인터넷기업과 우아한형제들온오프믹스야놀자위드이노베이션 등  스타트업 기업 등 약 200개 기업이 가입되어  활동하고 있다.  <>



첨부

사진1  : http://www.kinternet.org/_n_2017/0829/P2.jpg

사진2  : http://www.kinternet.org/_n_2017/0829/P3.jpg




사단법인  한국인터넷기업협회
※ 문의 한국인터넷기업협회  김은아 과장 

(Tel:  02-563-4675, keah@kinternet.org)